최종편집 : 2018.9.18 화 15:30
> 뉴스 > 문화 > 공연·전시·영화
     
소니 '인터뷰' 개봉 전격 취소…"추가 계획도 없다"
테러 위협·극장 상영 취소 따른 결정…"최대 600억원 손실"
2014년 12월 19일 (금) 07:47:00 우유정 기자 wyj@kookto.co.kr
   
▲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암살을 소재로 한 미국 코미디 영화 '인터뷰' 제작사인 소니 픽처스(이하 소니)가 오는 25일 예정된 영화 개봉을 취소한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영화 '인터뷰' 의 한 장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암살을 소재로 한 미국 코미디 영화 '인터뷰' 제작사인 소니 픽처스가 해킹 단체의 테러 위협과 극장들의 상영 취소가 잇따르자 오는 25일 예정된 영화 개봉을 전격 취소했다.

소니 픽처스(이하 소니)는 1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극장 업체 대다수가 영화를 상영하지 않기로 한 점을 고려해 25일 예정됐던 극장 개봉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소니는 직원과 관객의 안전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극장 업체들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소니는 테러 위협과 관련해 "영화 배급을 막으려는 뻔뻔한 노력에 깊은 슬픔을 느낀다"며 "우리는 영화 제작자의 표현의 자유를 지지하며 이런 일이 발생한 데 대해 매우 실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 게린 소니 대변인은 기자들이 영화가 나중에라도 극장에서 개봉하는지와 VOD(주문형비디오) 서비스를 할 계획이 있는지를 묻자 "추가적인 개봉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전날 미국 대형 극장 체인인 리걸 엔터테인먼트 그룹과 AMC 엔터테인먼트 홀딩스, 시네마크 홀딩스 등은 지난달 말 소니를 해킹한 단체가 테러 가능성을 거론하며 영화 상영을 하지 말라고 위협한 직후 영화 상영을 포기 또는 연기한다고 밝혔다.

소니를 해킹한 자칭 'GOP'(평화의 수호자)라는 단체가 "조만간 전 세계가 소니 영화사가 제작한 끔찍한 영화를 보게 될 것"이라며 "세계가 공포로 가득할 것이다. 2001년 9월 11일을 기억하라"라고 위협한 데 따른 것이다.

미국 조사 당국은 북한이 소니 해킹 단체의 배후라고 보고 있지만, 북한은 '지지자의 의로운 소행'이라며 부인하고 있다.

할리우드의 벤 스틸러, 스티브 카렐, 로브 로우 등 배우들과 주드 아패토 감독 등은 소니와 극장 업체들의 상영 취소를 비판했다.

이 영화에 카메오로 출연한 로우는 트위터에서 "모두가 굴복했다"며 "해커들이 완전히 승리했다"고 지적했다.

소니는 성탄절인 오는 25일 미국과 캐나다 개봉을 시작으로 세계 63개국에서 이 영화를 선보일 예정이었으나 이 같은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소니는 영화 개봉 취소로 적지 않은 손실을 볼 것으로 보인다.

영화 소식지인 '박스오피스 애널리스트'의 더그 스톤 대표는 7천500만~1억 달러(826억∼1천100억원)의 매출이 예상됐던 인터뷰의 개봉 취소로 소니에 4천100만~5천500만 달러(450억∼600억원)의 손실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컨설팅 기관인 가트너의 사이버안보 전문가인 아비바 리탄은 해커들이 "소니의 심장부를 노린 결과, 성공했다"며 소니는 이번 공격으로 미국 기업 사상 가장 값비싼 해킹 피해를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인터뷰'는 김정은 위원장의 인터뷰 기회를 잡은 미국 토크쇼 사회자와 연출자가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김정은 암살 지령을 받으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코믹하게 그린 영화로, 북한의 강한 반발을 초래했다.

소니는 이 과정에서 해킹 공격으로 할리우드 유명인사와 전현직 임직원 등 4만7천명의 신상, 미개봉 블록버스터 영화 등 기밀정보가 유출되는 피해를 봤다.

우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