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2 토 11:54
> 뉴스 > 뉴스 > 건설·부동산
     
서울 바로옆 4곳에 12만가구 신도시 건설한다
국토교통부 `3기신도시` 발표
2018년 12월 20일 (목) 14:11:33 허문수 기자 hms@kookto.co.kr

남양주 진접, 하남 교산, 과천 과천동, 인천 계양 등 수도권 4곳에 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네 곳을 합쳐 총 12만2000가구가 공급된다. 총 가구 수로 판교신도시(약 3만가구)의 4배에 달하는 규모다.

이런 신도시 또는 미니신도시급 택지 외에도 서울, 경기도 일대 37곳의 중소규모 택지 개발이 이뤄져 3만3000가구를 추가로 공급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수도권 주택공급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경기권의 신도시 4곳과 중소규모 택지 개발 37곳을 포함해 총 41곳에 15만50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내용이다.

지난 9월 13일 집값안정대책으로 수도권 택지에 30만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후 두 번째 발표다. 정부는 추석 직전인 지난 9월 21일 첫 공급 대책을 밝히면서 서울 송파구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 자리와 개포동 재건마을 등 17곳에 3만5000가구를 공급한다고 발표했다. 국토부는 내년 상반기에도 11만가구 공급 계획을 추가로 밝힐 계획이다.
 

79158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번에 발표된 남양주, 하남, 인천 계양, 과천 등 신도시 공급(분양)은 3년 뒤인 2021년부터 시작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37곳의 소규모 택지는 지구지정이 필요 없어 2020년부터 주택 공급이 시작될 수 있다"고 말했다.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 원장은 "서울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를 해제해 주택 공급을 늘릴 계획이었으나, 서울시 반발로 무산되자 경기권 그린벨트를 대거 풀어 개발 가능한 지역을 긁어모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3기 신도시 중 가장 규모가 큰 곳은 남양주 진접·진건읍·양정동에 걸쳐 위치한 왕숙지구다. 총 1134만㎡(약 343만평) 규모로 6만6000가구가 공급되는데 판교의 2배를 훌쩍 넘고, 김포한강신도시(6만1000가구)를 넘는 규모다.

하남 교산지구의 경우 하남시 천현동, 교산동, 춘궁동, 상사창동, 하사창동 일원이다. 649만㎡(약 196만평) 규모 3만2000가구로 판교급이다.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 지구의 경우 계양구 귤현동, 동양동, 박촌동, 병방동, 상야동 일원에 들어서는데 335만㎡(약 101만평)에 1만7000가구가 공급된다. 과천지구는 과천시 과천동, 주암동, 막계동 일원에 155만㎡(약 47만평) 7000가구가 들어선다.

3기 신도시의 가장 큰 특징은 교통과 도심 일자리다. 김현미 장관은 "새롭게 조성될 3기 신도시는 광역급행철도(GTX) 등으로 서울 도심까지 30분 내 출퇴근이 가능한 도시로 만들 곳을 선정했다"고 말했다.

정부가 이날 의욕적인 주택공급 확대책을 밝혔지만 하필 한국 경제 성장률이 하락하고 글로벌 경기가 둔화되는 시기여서 타이밍이 적절치 않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특히 신도시들의 경우 입주와 교통대책으로 내세운 GTX 등을 개통할 때까지는 시차가 예상돼 2기 신도시 때처럼 주민들이 상당 기간 교통난을 감수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염려도 나오고 있다.

허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