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21 일 15:06
> 뉴스 > 뉴스 > 건설·부동산
     
"조달청 퇴직공무원 건설사 재취업해 관급공사 수주 브로커로"
민주 윤후덕 의원 "계룡건설 지난해 수주액 1조4천억원 전체 1위
2018년 10월 11일 (목) 20:00:38 우유정 기자 wyj@kookto.co.kr

정부 대전청사에 있는 조달청의 퇴직공무원들이 건설업체에 재취업해 관급공사 수주 브로커로 활동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윤후덕(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대전청사에서 열린 조달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조달청에서 수년간 심의위원으로 활동한 직원들이 퇴직 후 건설업체에 재취업해 브로커로 변신한 정황이 뚜렷하다"며 조달청 퇴직자와 건설업체 간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조달청 발주공사 수주 상위 업체가 모두 조달청 출신 공무원을 영입한 곳"이라며 "업체에서 활동하는 조달청 출신 퇴직공무원 5~6명의 신원과 재직시절 입찰 심의위원으로 활동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최근 9년간 조달청이 발주한 사업 수주 1위 기업은 도급순위 17위인 대전에 있는 계룡건설이고, 그다음으로 GS건설, 포스코건설, 대림, 태영 등의 순이었다.

    계룡건설의 지난해 수주액은 1조4천300억원, 2위 GS건설 7천600억원과 비교해 압도적인 금액 차이를 보였다.

    이와 관련해 계룡건설 관계자는 "올 초 조달청 출신 퇴직공무원을 영입하려다가 다른 적임자가 있어서 변경했다"며 "조달청 출신 직원은 없다"고 말했다.

    조달청 역시 "현재 대형 건설업체에 취직한 퇴직공무원은 없다"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퇴직공무원들이 공직자윤리법상 대기업에 취직하는 건 불가능하기 때문에 대기업이 세운 자회사 또는 SPC(특수목적법인) 소속으로 활동한다"며 "교묘하게 법망을 피해 재취업하고 실제로는 대형 건설사의 수주를 위해 뛴다"고 꼬집었다.
 

우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