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1.16 금 15:25
> 뉴스 > 뉴스 > 국회·정치 | 포토뉴스
     
민주 "집값 꼭 잡겠다"…모든 정책수단 동원 태세
이해찬·홍영표 9·13대책 발표 다음날 필요시 '더 강한' 정책
2018년 09월 14일 (금) 13:43:35 김성 기자 ks@kookto.co.kr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튿날인 14일 더 강력한 수단 동원 불사를 시사하며 부동산 가격을 잡기 위한 총력전을 선언했다.

    민주당은 이처럼 정부 대책 발표 바로 다음날부터 더 센 규제책도 동원할 수 있음을 거론하면서 부동산 가격 상승을 부채질하는 투기세력을 반드시 뿌리 뽑겠다고 벼르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 회의에서 "만약 이 문제를 갖고 또 다시 시장 교란이 생기면 그땐 정말로 더 강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이 대책 갖고 안되면 더 강화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KBS라디오에 출연해 "지켜봐야 하겠지만, 방심하지 않고 투기와 집값을 잡을 때까지 저희들이 갖고 있는 모든 정책 수단을 다 동원해서라도 반드시 이 문제만은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강력한 조치를 취했지만 앞으로도 시장이 진정이 되지 않거나 투기 위기가 지속되고, 불로소득으로 부동산 투기 이익을 보는 일이 생기면 이에 대한 추가적인 대책까지도 여러가지를 고려중"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번 대책 발표로 당분간 시장이 안정화 할 것으로 기대하면서, 당분간 시장 상황을 살펴 보겠다는 분위기다.

    국토교통위원회 간사인 윤관석 의원은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번 대책은 투기 억제와 실수요자 보호, 맞춤형 대책이라는 3대원칙에 입각한 투기 세력과 집값을 잡을 강력한 대책"이라며 "부동산 투기세력과의 전쟁으로 보면 된다"고 평가했다.

    그는 "일단은 (부동산시장이) 진정세로 들어갈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시장 과열 현상은 좀 가라앉으면서 공급대책 이후의 추이를 보이지 않겠느냐고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상호 의원은 tbs라디오에 출연해 "투기 수요를 억제하고, 부동산 가격 폭등 우려를 잠재우는 효과적인 정책"이라며 "전문가들도 정책 시기는 어떨지 모르지만, 상당히 효과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평가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세금 폭탄'이라며 맹공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는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인 정성호 위원은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한 달에 몇 억씩 집값이 오른 분들에 대해 세금을 좀 더 부과하겠다는 것"이라며 "세금폭탄이라는 말은 포퓰리즘적인, 국민 선동을 위한 정치공세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책, 세제개혁안에 해당하는 분들은 전체 가구수의 2% 밖에 되지 않는다"면서 "이번 대책은 폭탄을 터뜨린 게 아니라 투기 수요자들에 집중된 것"이라고 역설했다.

    강병원 원내대변인도 YTN 라디오 방송에서 "투기세력들에 대해 크게 한 번 제대로 대책을 마련한 것으로 부동산 급등을 막고 국민들을 안심시킬 수 있는 대책"이라고 평가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아울러 "한국당도 부동산 문제의 심각성을 다 알고 있을 것"이라며 "종부세 강화와 고가주택, 다주택자들을 집중 규제하려는 종부세안에 대해 대승적으로 조세소위에서 논의해달라고 부탁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