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9.23 일 09:52
> 뉴스 > 뉴스 > 사회·국제 | 포토뉴스
     
문대통령, 싱가포르 대통령 면담…"4차산업혁명 협력 확대"
15년 만의 싱가포르 국빈방문 일정 돌입…"한·아세안 협력 발전 기대"
문대통령 "북미정상회담 공헌 사의"…할리마 "한국 노력 계속 적극 지지"
2018년 07월 12일 (목) 15:43:18 허문수 기자 hms@kookto.co.kr
   
▲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전(현지시간)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할리마 야콥 대통령과 면담, 양국관계 발전 및 한·아세안 협력 방안과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과 야콥 대통령은 양국이 1975년 수교 이래 자유롭고 개방된 경제와 역내 평화·안정이라는 공통의 목표를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협력을 심화·발전시켜 왔음을 평가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할리마 대통령은 싱가포르의 첫 여성 대통령이자, 47년 만에 소수인종인 말레이계 출신 대통령으로, 다인종국가인 싱가포르의 사회적 통합을 상징하는 인물이다.

    그는 2013∼2017년 싱가포르 역사상 최초의 여성 국회의장을 지냈으며, 변호사 시절에는 주로 저임금 노동자, 여성·아동의 권리 신장을 위해 활동했다.

    내각책임제 국가인 싱가포르는 행정 수반인 리센룽 총리가 정치·행정 등 국정 전반을 운영하고, 국가원수인 할리마 야콥 대통령은 주요 공직자 임명 동의권 및 거부권, 국고 사용 동의권 등을 가지면서 국가 통합 역할을 수행한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2005년 아시아 국가 중 최초로 싱가포르와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했고, 싱가포르는 아세안 국가 중 베트남에 이어 한국의 2위 교역국이자 대한(對韓) 투자 1위국으로 양국 간 견실한 경제 협력이 이뤄지고 있음을 평가했다.

    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우수한 기술력과 인적자원을 잘 접목해 첨단제조·인공지능(AI)·빅데이터·핀테크·바이오·의료 등 첨단 분야에서 공동연구와 기술·경험 공유 등 협력을 확대하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싱가포르가 올해 아세안 의장국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점을 높이 평가하고, 싱가포르와 긴밀히 협력해 한·아세안 협력을 실질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할리마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신(新)남방정책을 환영하면서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구축, 아세안 사이버안보센터 구축 등 싱가포르가 올해 아세안 의장국으로 추진 중인 사업과 신남방정책 사이의 시너지 효과를 모색해 한·아세안 협력을 함께 증진해가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가 한 달 전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함으로써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향한 여정에 큰 공헌을 해준 데 사의를 표했으며, 할리마 대통령은 싱가포르가 앞으로도 계속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하고 협조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면담에 앞서 문 대통령은 할리마 대통령이 주최한 공식 환영식에 참석했다.

    한국 정상으로는 15년 만에 싱가포르를 국빈방문한 문 대통령 내외에게 최고의 예의를 표하기 위한 이 행사는 양국 정상 간 인사 교환과 양국 국가 연주, 의장대 사열, 방명록 작성, 양국 수행원과의 인사 교환 순서로 진행됐다.
 

허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