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8 화 14:21
> 뉴스 > 뉴스 > 사회·국제
     
"'기내식 대란' 박삼구 퇴진" 아시아나직원들 첫 촛불집회
"더는 굴종 않겠다…경영진 교체"…대한항공 직원들도 가세
2018년 07월 07일 (토) 10:21:44 허광회 기자 hkh@kookto.co.kr
   
▲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열린 '아시아나항공 No Meal(노 밀) 사태 책임 경영진 규탄 문화제'에서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승무원 등 직원들이 경영진 교체를 요구하고 있다.

'기내식 대란'이 벌어진 아시아나항공 등 금호아시아나그룹 직원들이 6일 서울 도심에서 박삼구 회장 퇴진 등을 촉구하는 촛불 집회를 열었다.

    공공운수노조 아시아나항공지부는 이날 오후 6시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아시아나항공 No Meal(노 밀) 사태 책임 경영진 규탄 문화제'를 개최했다.

    직원 300여 명(주최측 추산)은 가이포크스 가면, 선글라스,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리고 계단을 채웠다. 대한항공 직원들도 자사 유니폼을 입고 나와 연대의 뜻을 표했다.

    아시아나항공 객실 승무원인 이기준 사무장은 얼굴을 가리지 않은 채 유니폼을 입고 나와 "정말 뿌듯하고 자랑스러운 회사였는데 어느 한 사람의 잘못된 의사결정과 그 사람의 비위를 맞추기 위한 판단 실수로 기내식 대란을 맞았다"고 안타까워했다.

    이 사무장은 "더는 참지 않고 더는 굴종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모여 이 집회를 만들었다"며 "그 책임자가 잘못했다, 물러나겠다고 할 때까지 계속할 것"이라고 외쳤다.

    지상여객서비스에 종사하는 한 직원은 "박삼구 회장이 핫 밀을 드실 때 승객들은 노 밀이었고 현장 노동자들은 결식했다"며 "본인 딸을 상무에 앉힌 게 무슨 문제냐며 예쁘게 봐달라는 말 같지도 않은 언행을 했다. 대한민국 아들딸들에게 사과하고 물러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시아나항공 노조위원장 출신 정의당 권수정 서울시의원은 "오늘도 우리 박삼구 회장께서 현장을 돌고 계시고, 관리자들은 '용모 복장 단정히 하고 환영하면서 맞이하라'는 지침을 내렸다"며 "왜 잘못한 사람을 위해서 단정히 맞이해야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대한항공 객실승무원도 마이크를 잡고 "오늘 우리는 '항공사 연대'라는 또다른 세상을 열고 있다. 알량한 주식으로 우리의 생사권을 쥐려는 저들에게 말해주자"며 "박삼구는 물러나라. 조양호도 물러나라"는 구호를 외쳤다.

    대한항공의 한 조종사는 "저희가 처음 가면을 쓰고 집회를 할 때 왜 가면을 쓰냐는 질문에 '두려워서'라고 답했다"며 "진짜 두려운 것은 이런 회사를 후배들에게 물려주는 선배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화제 한쪽에선 대한항공직원연대가 '대한항공 조씨 일가 범죄행위 처벌과 완전한 경영 퇴진을 촉구한다'는 내용의 서명을 받았다.

    이들은 문화제 시작에 앞서 지난 2일 숨진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납품 재하청 협력업체 대표를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문화제 후에는 숨진 대표를 위해 국화를 헌화했다.

    이날 행사에 앞서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은 최근 '침묵하지 말자'라는 이름의 카카오톡 익명 채팅방을 개설하고 경영진을 비롯한 사측의 비리를 폭로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에서는 이달 1일부터 기내식을 제때 싣지 못해 장거리 항공편이 출발이 지연되거나 출발 시각을 맞추려고 '노 밀' 상태로 기내식 없이 이륙하는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아시아나는 이달부터 신규 기내식 공급업체인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기로 했지만, 올해 3월 신축 중인 GGK 공장에 불이 나 3개월 동안 임시로 다른 업체에서 기내식을 공급받기로 했다.

    하지만 해당 업체의 기내식 생산량은 하루 약 3천 인분으로 아시아나항공 전체 기내식 수요의 10분의 1에 불과해 이번 사태는 예견됐던 일이라는 지적이 업계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아시아나 직원들은 오는 8일에도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박삼구 회장 퇴진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허광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