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3 목 12:18
> 뉴스 > 산업 > 자동차·교통·항공
     
버스업체, 근로시간 단축 빌미로 적자노선 정리 꼼수?
2018년 07월 05일 (목) 09:54:11 우유정 기자 wyj@kookto.co.kr

버스업체들이 지난 1일부터 근로시간 단축 시행으로 운전기사 확보에 어려움을 겪게 되자 이를 구실로 적자노선을 정리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5일 경기도와 고양시 등에 따르면 고양시의 A 버스업체는 지난 4월부터 적자인 3개 노선을 임의로 감차해 운행 중이다.

    이 업체는 고양 대화역∼서울 신촌을 오가는 노선의 경우 인가된 버스가 4대이나 1대만 운행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덕양구 내유동과 신촌역 운행 노선 역시 인가된 14대 중 7대만 운행 중이고, 대화역∼서울역 운행 노선은 8대 중 7대만 운행 중이다.

    이에 따라 해당 노선 버스를 이용하는 주민들이 배차간격이 길어져 불편을 겪고 있다.

    이 업체는 고양시 전체 38개 노선 중 19개 노선의 인가를 받아 시내버스를 운행 중으로, 적자인 3개 노선만 감차해 운행 중이다.

    특히 대화역∼신촌 노선의 경우 운행 때 원가의 30%가량 손해가 발생하는 노선이다.

    업체가 인력난을 핑계로 적자노선 정리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고양시는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버스 감차나 감회를 허용하지 않고 위반 때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주당 근로시간을 68시간까지 허용한 탄력근로제 도입에도 현재보다 운전기사를 30%가량 늘려야 하는 상황이어서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고양지역 운전기사(마을버스 포함)는 현재 1천780여 명으로, 버스업체는 700여 명을 추가로 확보해야 한다.

    근로시간 단축 이전에도 경영에 별 도움이 안 되는 적자노선을 정리하려는 움직임을 보인 버스업체 입장에서는 인력난이 가중되면 적자노선부터 운전기사를 줄일 가능성이 크다.

    적자노선은 대부분 벽지나 오지 등 교통이 불편한 지역을 운행하는 노선이어서 시민 불편은 커진다.

    이에 대해 고양시 관계자는 "근로시간 단축으로 가장 우려하는 것이 버스업체의 적자노선 감차나 감회 운행"이라며 "업체들을 대상으로 감차나 감회 운행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으나 단시일 내에 많은 인력을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경기도 관계자도 "현재는 경기도 31개 시·군 중 고양시 일부 노선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개정법 시행 이전과 비교할 때 큰 혼란이 있는 것은 아니다"며 "12월까지 계도 기간을 둔 만큼 최대한 인력을 충원할 수 있도록 해 시민 불편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