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9.25 화 15:51
> 뉴스 > 산업 > 자동차·교통·항공
     
완성차 5개사, 올해 상반기 자동차 판매 2.8% 증가
현대·기아차 선전한 가운데 한국GM·르노삼성·쌍용차는 '후진'
2018년 07월 02일 (월) 21:43:06 우유정 기자 wyj@kookto.co.kr

국내 완성차 5개 사의 올해 상반기 자동차 판매량이 작년 상반기보다 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과 2017년 2년 연속으로 판매량 감소를 겪었던 자동차업계가 올해에는 모처럼 실적 개선을 이룰지 주목된다.

    2일 완성차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자동차,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자동차 등 완성차 5개 사의 상반기 자동차 판매량은 작년 상반기보다 2.8% 늘어난 395만8천683대로 집계됐다.

    업체별로 보면 현대·기아차가 선전한 가운데 한국GM과 르노삼성, 쌍용차는 모두 실적이 뒷걸음질 쳤다.

    현대차는 4.6% 늘어난 224만2천900대, 기아차는 4.3% 증가한 138만5천906대를 각각 판매하며 실적을 끌어올렸다.

    현대차에서는 그랜저와 아반떼, 소나타, 싼타페 등이 판매를 견인했고, 기아차에서는 스포티지와 프라이드가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이었다.

    반면 올해 상반기 군산공장 폐쇄 사태를 겪은 한국GM은 11.7% 감소한 24만6천386대 판매에 그쳤고, 르노삼성도 7.3% 줄어든 12만6천18대를 팔았다. 쌍용차 역시 4.6% 감소한 6만7천110대를 판매했다.

    내수시장으로 범위를 좁혀 업체별 점유율을 보면 현대차가 35만4천381대를 팔아 46.8%의 점유율로 여전히 1위를 지켰다. 이어 기아차는 26만7천700대를 판매해 35.4%로 2위를 유지했다.

    현대·기아차의 합산 점유율은 82.2%에 달했다. 완성차 5개 사가 국내에서 판매한 차량 5대 중 4대가 현대·기아차였다는 얘기다.

    이어 쌍용차가 6.8%의 점유율로 3위에 올라섰고, 한국GM은 5.6%, 르노삼성은 5.4%로 각각 4∼5위를 차지했다. 한국GM이 군산공장 폐쇄 사태로 주춤하는 사이 쌍용차가 그 자리를 꿰찼다.

    다만 한국GM은 정부와 경영 정상화에 합의한 이후 조금씩 내수시장에서 점유율을 회복하고 있다.

    6월 한 달의 실적만 놓고 보면 한국GM이 7.2%로 3위인 쌍용차(7.3%)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현대차가 45.1%, 기아차가 34.9%의 점유율로 1, 2위를 지킨 가운데 르노삼성은 5.4%로 집계됐다.
 

우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