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7.16 월 13:33
> 뉴스 > 사람 > 사람·동정
     
靑경제수석 맡은 거시경제 전문가 윤종원…'현실토대' 중시
2018년 06월 26일 (화) 12:21:15 반봉성 기자 bbs@kookto.co.kr
   
▲ 사진은 신임 경제수석에 임명된 윤종원 OECD 특명전권대사.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보좌해 경제정책의 조타수 역할을 할 윤종원 신임 청와대 경제수석은 거시경제·금융 전문가로 꼽힌다.

    정통 경제관료 출신인 윤 신임 수석은 기획재정부와 그 전신인 재정경제부에 몸담던 시절 거시 경제정책을 다루는 부서에서 장기간 근무했다.

    이 때문에 대표적인 경제정책통으로 꼽힌다. 재정경제부 종합정책과장을 거쳐 글로벌 금융위기의 후폭풍이 한창이던 2009년 초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을 맡았다.

    2년 6개월 넘게 이 자리를 지킨 '장수' 경제정책국장으로서 금융위기 극복을 위해 뛰었다. 특히 물가·고용·산업활동동향 등 각종 지표 분석을 토대로 실질적인 대책을 끌어내면서 주목을 받았다.


    2011년 대통령 금융경제비서관을 지내는 등 청와대 근무경험도 풍부하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 수 차례 일했다. 선임자문관, 상임이사 등으로 활동해 국제감각이 뛰어나고 인맥도 두터운 편이다. OECD 대사 시절에는 OECD의 연금기금 운용을 총괄감독하는 연기금관리위원회 의장을 맡기도 했다.

    윤 신임 수석의 이력에 비춰볼 때 이번 인선은 정부가 그간 추진한 소득주도 성장 기조를 이어가되 현실적인 토대에 대한 고려를 강화하겠다는 메시지로도 해석된다.

    이와 관련해 정부의 한 관계자는 "윤 수석은 장기적으로는 공급이 중요하고 단기적으로는 수요 관리를 해야 한다는 철학을 갖고 있으며 경제 시스템에 대한 인위적 개입에 신중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학자 출신인 홍장표 전 수석 대신 경제관료로 잔뼈가 굶은 윤 신임 수석을 기용한 것에 관해 일각에서는 실무 경험을 토대로 정책 시행 과정의 시행착오를 줄이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는 해석도 내놓는다. 청와대와 경제부처 간 소통이 원활해질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 경남 밀양(58) ▲ 인창고 ▲ 서울대 경제학과·동대학원 행정학과 ▲ 미국 UCLA 경제학박사 ▲ 행시 27회 ▲ 재무부 관세협력과·관세정책과·저축심의관실·차관실·재무정책과 사무관 ▲ 재정경제원 금융정책과 사무관 ▲ IMF 근무 ▲ 재정경제부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사무국 설립준비단 근무 ▲ 기획예산처 산업재정과장·재정정책과장 ▲ 재정경제부 산업경제과장 ▲ 대통령 경제보좌관실 파견 ▲ 재정경제부 종합정책과장 ▲ IMF 선임자문관 ▲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 ▲ 대통령 경제금융비서관 ▲ IMF 상임이사 ▲ 한국금융연구원 파견(고위공무원) ▲ 주OECD 한국대표부 대사
   

반봉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