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7.23 월 13:54
> 뉴스 > 산업 > 에너지·플랜트
     
기름값 내릴까…OPEC·주요 산유국 회의 개막
이란 등 증산반대 강경해 난항 예고
증산 불확실성에 국제유가 장중 1.4% 상승
2018년 06월 22일 (금) 16:10:45 우유정 기자 wyj@kookto.co.kr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을 포함한 세계 주요 24개 산유국이 22∼23일(현지시간) 회의를 열어 하루 100만 배럴 증산 안건을 논의한다.

    사우디아라비아·러시아가 증산 논의를 주도하고 있지만 미국의 제재를 받는 이란이 강경하게 반대하고 있어 회의에서 격론이 예상된다.

    이번 회의 결과에 따라 향후 유가의 방향이 결정될 전망이어서 전 세계가 숨죽인 채 합의 여부를 주목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과 타스통신에 따르면 OPEC·비(非)OPEC에 정책을 권고하는 기구인 공동장관점검위원회(JMMC)가 21일 저녁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려 하루 100만 배럴의 산유량 확대 방안을 제시했다.

    이 위원회는 공동기술위원회의 제안과 예상 시나리오 등을 점검해 정책을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본회의에 권고하는 역할을 한다.

    하루 100만 배럴의 증산이 결정되더라도 경제 위기를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 등이 증산을 하기 어려운 만큼 실제 증산량은 60만 배럴 정도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블룸버그는 산유국 내부 통계를 잘 아는 관계자들을 인용해 사우디가 24만5천 배럴, 러시아가 16만 배럴, 쿠웨이트와 아랍에미리트가 각각 8만 배럴, 오만이 3만5천 배럴을 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산업광물부 장관은 "하루 100만 배럴은 명목적인 것으로, 모든 국가가 부응할 수는 없으므로 실제 효과는 그보다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증산에 대한 이란의 반대가 격렬해 22일 본회의에서 하루 100만 달러 증산에 대한 합의가 도출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OPEC과 주요 산유국 회의의 결정은 통상 만장일치로 이뤄지며, 본회의에서 공동장관점검위원회의 결론을 뒤엎는 일도 드물지 않았기 때문이다.

    비잔 남나르 잔가네 이란 석유장관은 21일 공동장관점검위원회 개회 30여 분 만에 중도 퇴장하면서 기자들에게 "우리가 합의에 도달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사우디가 증산에 찬성하는 국가들과 연합해 이란의 반대를 피해 가면서 합의를 이뤄낼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경제매체 CNBC는 그동안 감산 목표를 초과 달성한 데 대해 고심해온 산유국들이 합의에 도달할 가능성에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증산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을 반영해 22일 아시아 시장에서 국제유가는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8월물은 21일 배럴당 65.54달러로 전날보다 0.3% 떨어졌지만, 22일 오전 아시아 시장에서는 66.45달러로 1.4% 올랐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도 1.4% 상승한 74.0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주요 산유국 회의를 위해 오스트리아 빈을 방문한 이란 석유장관이 기자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우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