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8.19 일 12:06
> 뉴스 > 산업 > 자동차·교통·항공
     
자동차산업협회 "글로벌 車업체들, 미국서 차 생산 늘릴 듯"
독일 차업체들, 수출 물량 많아 관세부과 때 타격 클 전망
2018년 06월 14일 (목) 08:29:52 반봉성 기자 bbs@kookto.co.kr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수입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 검토에 따라 미국 내 자동차 생산을 확대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왔다.

    관세가 부과될 경우 독일 자동차업체들이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14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최근 낸 보고서에서 "자동차업체들이 트럼프의 자동차 관세 부과 검토 발언으로 미국 내 자동차 생산을 확대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메르세데스-벤츠, BMW, 닛산, 혼다, 폴크스바겐 등 자동차업체 대부분이 미국 내에 최소 1개 이상의 자동차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를 확대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일본 도요타와 마쓰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에 미국 앨라배마주 헌츠빌에 16억달러(1조7천억원)를 투자해 합작공장을 짓겠다고 올해 1월 발표했다.

    당초 멕시코에 공장을 건설하려던 계획에 대해 당선인 신분이던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절대 안 된다. 미국에 공장을 지어라"라며 압박하자 공장 입지를 미국으로 돌린 것이다.

    이 공장은 2021년 가동에 들어가면 4천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독일 BMW도 작년 6월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폭탄 위협에 미국에 대규모로 투자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발표했다.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스파튼버그 공장에서 설립 25주년 기념행사를 하며 2018∼2021년에 걸쳐 6억달러를 투자하고 직원 훈련에 추가로 2억달러를 쓰겠다고 밝힌 것이다.

    이런 가운데 미국 상무부는 7월 19∼20일 공청회를 열어 수입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이 미국 국가 안보에 끼치는 영향에 대해 의견을 듣는다며 '행동'에 나섰다.

    국가 안보를 이유로 수입품에 수입 제한이나 고율관세 부과 등의 조처를 내릴 수 있는 '무역확장법 232조'의 칼날을 철강에 이어 자동차에도 들이대는 양상이다. 특히 한국을 비롯한 주요 대미 자동차 수출국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11월 중간선거를 의식해 관세 부과 조처를 앞당길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철강의 경우 조사 시작부터 관세 부과까지 1년 가까이 걸렸지만 자동차는 이보다 더 빨리 시행될 수 있다는 시각이 많다.

    자동차산업협회 보고서는 미국 온라인 자동차 정보사이트 '에드먼즈'를 인용해 올해 1∼5월 미국에서 판매된 자동차 중 미국에서 생산된 차의 비율은 50.1%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고 전했다. 절반이 수입산이란 얘기다.

    보고서에 따르면 자동차 메이커별로 볼 때 미국 판매 자동차 중 수입차의 비율은 폴크스바겐이 82%, 메르세데스-벤츠가 70%, BMW가 68%, 현대자동차[005380]가 57%, 도요타가 55%다.

    결국 미국이 일각의 관측대로 수입 자동차에 대해 최대 25%의 관세를 물릴 경우 독일 자동차업계가 상대적으로 더 큰 타격을 입게 된다.

    반면 미국의 3대 자동차업체인 '디트로이트 빅3'는 자동차 판매량 중 절반 이상이 미국에서 생산한 것이다. 포드의 경우 80%, 제너럴 모터스(GM)는 60%, 피아트크라이슬러(FCA)는 55%라고 보고서는 전했다.
 

반봉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