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6.20 수 15:24
> 뉴스 > 뉴스 > 국회·정치
     
새해 정부 업무보고 18일부터 시작
7차례에 걸쳐 주제별로 개최…국토부는 23일 업무보고
2018년 01월 14일 (일) 17:20:51 허문수 기자 hms@kookto.co.kr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새해 정부 업무보고가 오는 18일부터 시작된다.

    대통령이나 대통령 권한대행이 아닌 국무총리가 정부 업무보고를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4일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올해 업무보고는 18일부터 29일까지 정부서울청사와 정부세종청사에서 총 7차례에 걸쳐 주제별로 진행된다.'

    새해 업무보고를 총리가 주재하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책임총리제' 실천의 일환이자 정부출범 2년 차에 접어든 만큼 국정의 세부적인 내용을 더 꼼꼼히 점검하고 부처 간 유기적 협조를 촉진해 구체적인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5·9 조기 대선'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업무보고를 받은 지 얼마 되지 않은 점도 이 총리가 이번에 업무보고를 받는 한 배경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제별 보고계획을 보면 ▲18일 소득주도 성장과 국민 삶의 질 향상 ▲19일 외교·안보 상황과 남북관계 개선 ▲23일 재난·재해대응(오전)과 국민건강 확보(오후) ▲24일 4차 산업혁명과 혁신성장 ▲25일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 정착 ▲29일 교육·문화혁신 등이다.

    23일 업무보고의 경우 오전과 오후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정부는 당초 8차례에 걸쳐 업무보고를 받을 계획이었으나 30일로 예정했던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주제의 경우 '국가균형발전 비전 선포식' 행사와 내용이 겹쳐 선포식 행사로 통합해 진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 업무보고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과 외교·안보 상황, 남북관계 개선 사안,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가 요구하는 과제의 이행방안 공유 및 실행력 제고, 국정 성과 가시화를 통한 국민 삶의 실질적 변화 견인, 정부혁신 노력에 대한 국민의 실감과 신뢰 확보 등에 중점을 둬 보고 및 토론을 진행할 계획이다.

    업무보고에는 장·차관급은 물론 실·국장급이나 사안에 따라 과장급 이하 담당자도 함께 참여해 토론한다. 여당 관계자와 부처에서 요청한 민간전문가 등도 자리해 1차례당 100명 내외가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제별 업무보고 시간은 총 2시간∼3시간 정도로 예상되며, 부처의 업무보고는 10분 내외로 하고 나머지 시간은 부처 간 장벽을 깬 상태에서 '실무형 토론'에 집중할 예정이다.
 

허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