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4.22 일 12:27
> 뉴스 > 뉴스 > 사회·국제
     
건설사들 잇단 검경 수사에 '전전긍긍'
2018년 01월 10일 (수) 07:42:46 허문수 기자 hms@kookto.co.kr
   
▲ 9일 오후 서울 중구 부영 사옥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한 물품들을 들고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이날 검찰은 부영그룹의 탈세 및 횡령 의혹과 관련해 부영주택을 비롯한 부영그룹계열사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과 경찰이 최근 대형 건설사를 상대로 잇따라 수사에 나서면서 건설사들이 전전긍긍하고 있다.

10일 수사당국과 건설업계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대우건설 본사 등 3곳을 전격 압수수색하고 강남 재건축 아파트 수주전에서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의혹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이 건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작년 하반기 대우건설이 롯데건설과 재건축 수주전에서 맞붙었던 신반포 15차 재건축 단지에서 일부 조합원들이 대우건설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첩보를 입수해 그동안 내사를 진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작년 10월 말에는 경찰이 서초구 잠원동 한신4지구 재건축 사업 수주 과정에서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의혹과 관련해 서울 잠원동 소재 롯데건설 주택사업본부를 압수수색하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이후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하고 롯데건설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하기도 했다.

롯데건설은 공사비 1조원 규모의 한신4지구 재건축 시공권을 따내기 위해 GS건설과 경쟁했으나 수주전에서 졌다.

이 과정에서 GS건설은 사설 신고센터인 '불법 매표 시도 근절을 위한 신고센터'를 운영해 그 결과를 공개했으며, 이후 조합원이 경찰에 롯데건설을 금품을 뿌린 혐의로 고발하면서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이와 관련해 지난해 지나친 과열 양상을 빚었던 강남권 재건축 수주 경쟁에 참여했던 대형 건설사들에 대한 각종 제보를 토대로 수사당국의 내사가 진행 중이며 다른 건설사들도 수사선상에 올라 있다는 이야기가 업계 안팎에 나돌고 있다.

이에 대형 건설사들은 수사 확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작년 10월 롯데건설 압수수색이 있은 후 한동안 재건축 금품 살포 건으로 추가 수사에 대한 말이 나오지 않다가, 2달여 만에 대우건설에 대해 다시 경찰이 압수수색에 들어가자 긴장감을 늦출 수 없게 된 것이다.

사건의 성격은 다르지만 다른 대형 건설사들도 최근 잇따라 검찰 또는 경찰 수사 선상에 올라 있다.

부영그룹은 전날 탈세와 비자금 조성, 주택사업 관련 불법 행위 등과 관련해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출국금지된 상태로 알려졌다.

검찰은 부영에 대해 탈세 혐의, 위장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유령회사를 통한 비자금 조성 의혹을 비롯해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 사업에서 편법으로 분양가를 부풀려 부당이득을 챙긴 의혹까지 전방위로 수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GS건설은 최근 한 임원이 재건축 사업과 관련해 거액의 뒷돈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구속되는 일이 발생했다.

GS건설 김모 상무는 2003년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아파트 재건축 사업장의 일감을 따도록 조합 집행부에 힘을 쓰겠다며 한 설계업체로부터 1억원 안팎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체포, 구속됐다.

이에 대해 GS건설은 "회사 업무와는 관련이 없는 일"이라며 "김 상무가 돈을 빌려 일부는 갚고 일부는 못 갚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작년 11월에는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들이 하청업체에서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종로구 수송동 대림산업 본사와 청진동 D타워를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가 진행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건설업계가 각기 다른 혐의이긴 하지만 잇따라 압수수색을 당하고 수사를 받으면서 업계 전체가 긴장한 분위기"라며 "특히 재건축 금품 비리와 관련해 수사가 어디까지 확대될지 대형 건설사들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