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6.8.28 일 15:24
‘8.16 개각’ 국토부 인사정책...
개각이후 국토부 누가 뜨고-질까?
국토부 인사…‘S大 출신’에 물어...
개각이 국토부 인사숨통 틔워줄까?
개각설 급부상‥국토부 장관 거취는...
개각설 모락모락‥시기·대상 ‘윤곽...
국토부 1급 인사 일단락…희비 교...
국토부 ‘인사적체’ 책임론 급부상
국토부 1급 인사…장관 결단만 남...
국토부 출신 ‘제2의 전성시대’ ...
감사원, 다음달부터 공직기강 점검
중앙·지방정부, 공공기관 등 모든 공공부문 감찰
감사원은 다음달부터 올연말까지 중앙부처와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등 모든 공공 부문을 대상으로 '공직기강 100일 집중 감찰'을 벌인다. 이번 감찰은 최근 공직자가 연루된 뇌물 비리, 막말 파문, 성범죄 등 공직기강 해이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한 데 따른 조치인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은 우선 1단계로 다음달부터 '추석 전후 공직기강 특별감찰'에 착수하기로 했다. 이어 오는 10월부터는 2단계로 주요 취약 분야에 대한 공직비리 집중감찰을 실시한다.
올해 국감 9월 26일~10월 15일
정기국회 일정 잠정합의…내달 5~7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여야 3당은 올해 국정감사를 추석 연휴 이후인 다음달 26일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 실시하기로 25일 잠정 합의했다. 새누리당 정진석·더불어민주당 우상호·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만나 올해 정기국회 의사일정을 놓고 협상을 벌인 결과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올해 정기국회는 ▲9월 1일 개회식 ▲9월 5~7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9월 20~23일 대정부 질문 ▲ 9월 26일~10월 15일 국정감사 ▲12월 2일 이전 내년도 예산안 의결 ▲12월 9일 종료 등의 순으로 이어진다.
신임 부산국토청장에 임주빈 임명
부산지방국토관리청 청장에 임주빈 행복중심복합도시건설청 기반시설국장이 임명됐다. 임 청장은 충남 홍성 출신으로 성남고와 서울대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행정고시 제28회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전임 이성해 청장은 국토교통부 국토정보정책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8.16 개각‥국토부 인사정책 빨간불
차관급 모두 유임 조직정비에 차질…인사적체 갈수록 심화
국장급 10여명 퇴출 위기·조직 사기저하…특단책 마련해야
국토부 인사정책에 적신호가 켜졌다. 현 정부 들어 국토부의 인사적체 현상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으나 뾰족한 해결책이 없어 심각성을 더해주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 ‘8.16 개각’ 이후 조직재건에 들어간다는 방침 아래 준비작업을 진행해 왔다. 하지만 이번 개각에서 교체대상자로 거론됐던 차관급 관료들이 모두 유임되면서 조직정비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국토부의 인사적체는 역대 최악이라는 평가다. 고참급 국장 가운데 10여명 정도가 진급연령을 넘겨 퇴진 악몽에 시달리고 있다. 무보직 부이사관들 증 상당수도 3~4년이 지나도록 보직을 받지 못해 어깨가 축 늘어졌다.
2016년 건설사업 관리능력 평가 1위 '삼우씨엠'
국토부, 시공책임형 CM 실적 1년 새 2배 상승…성장 지속
2016년도 건설사업관리자 CM 능력 평가에서 ㈜삼우씨엠건축사사무소가 국내 실적 기준으로 1위를 차지했다. ㈜건축사사무소 건원엔지니어링(433억원)은 2위, ㈜포스코에이앤씨건축사사무소(275억원)는 3위를 각각 차지했다. 4위와 5위는 ㈜아이티엠코퍼레이션건축사사무소(246억원),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240억원)였다. 이번 평가는 CM 사업을 수행하는 업체 가운데 신청한 40곳을 대상으로 시행했다.
“전문건설업, 새 고객가치 창출해야”
강호인, “해외진출 지원…전문 야 해외진출 역량 키워야”
강호인 국토부 장관은 26일 "우리 건설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새로운 미래의 먹거리를 발굴하기 위해서는 기술 개발과 함께 기술 간, 산업 간 융복합을 통해 새로운 고객가치를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팔레스 호텔에서 대한전문건설협회 중앙회 신홍균 회장을 비롯한 전문건설업계 관계자들과 건설산업의 발전 방안을 논의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 23일 취임
"공공기관 임원보수, 최저임금 10배 이내로" 제한
주택공급 줄인다…택지물량 억제·분양심사 강화
국조실장 “김영란법 피해대책 검토”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