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7 화 12:36
탄핵정국…국토부 인사 어떻게 되나...
혁신처가 국토부 ‘인사숨통’ 조인...
개각 무산…국토부 득이냐? 실이냐...
국토부 1차관…뭔가 믿는 게 있나...
강호인 장관 국토부에서 동문회 잔...
“국토부 인사정책…장관 직무유기 ...
해양수산부, 정부부처 중 정규직 ...
朴대통령, 金해임건의 수용불가…"...
‘8.16 개각’ 국토부 인사정책...
개각이후 국토부 누가 뜨고-질까?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 검토 착수
국조실 주관 회의…권익위·농식품부·해수부 등 참석
부처별 실태조사 진행…조사 토대로 법령 개정 착수
정부가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을 위한 실무적인 논의에 착수했다. 정부는 16일 세종청사에서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권익위, 농림부, 해수부, 중소기업청 등 관계부처의 실무 담당자 등이 참석하는 청탁금지법 관련 회의를 개최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정부는 농식품부, 해수부, 중기청 등에서 자체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실태조사를 마무리한 뒤 청탁금지법이 경제에 미치는 효과를 분석하고, 시행령 개정작업에 착수하기로 했다.
탄핵정국…국토부 인사 어떻게 되나
1~2월 땜질인사 그칠 듯…본격적인 인사는 5~6월 단행
금년 하반기 인사적체 해소…차관급·1급 대대적 물갈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시계가 빨라지면서 4월 조기대선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에 따라 탄핵정국이 국토부 인사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국토부는 1월과 2월에 예정된 정기인사는 땜질식 자리매김 인사로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본격적인 인사는 차기 정권이 들어서는 5월, 6월 중으로 미뤄질 가능성이 높다. 특히 차기 정권 첫 번째 인사에서는 차관급 4명과 상당수의 1급까지 교체돼 메머드급 인사가 될 것...
돈되는 해외수주 잡아라…건설수주 드림팀 띄운다
해외건설 수주 대외직명대사 등 베테랑 전문가 활용
침체한 해외 건설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가진 고위급 출신을 해외건설 수주 대사로 임명해 활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토부와 외교부 등에 따르면 외교부는 국토부와 기획재정부, 산업부 등과 함께 건설외교를 지원하는 대외직명대사를 임명해 운영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중동, 아시아, 남미 등 지역별로 후보가 나올 수 있다"며 "장차관 출신이나 전직 대사 등 해외수주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역 네트워크를 갖춘 분을 추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고위공직자 재산형성 신고 의무화
고위공직자 재산형성 과정 심사 강화…‘제2의 진경준’ 막는다
7급 공채 PSAT 도입…5급 공채 선택과목수 6개 이내로 조정
‘제2의 진경준’ 출현을 막기 위해 앞으로 고위공직자 재산형성 과정에 대한 심사가 강화된다. 또 7급 공채시험에 공직 적격성 평가(PSAT)가 도입되며 5급 공채시험의 선택과목 숫자가 적정 규모로 줄어든다. 인사혁신처는 11일 이런 내용의 2017년 업무계획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게 보고했다.
2020년까지 고속도로 13개 신설ㆍ10개 확장
총 29조 투입…85조5천억원 경제효과ㆍ29만명 고용유발 효과
2020년까지 총연장 288.7㎞인 13개 신규 고속도로 건설과 165.7㎞ 길이의 10개 노선 확장 공사가 새롭게 추진된다. 국토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을 수립했다고 12일 밝혔다. 5개년 계획에는 신규로 추진하는 23개 사업뿐만 아니라 기존에 진행해온 36개 고속도로 신설·확장 사업이 모두 담겼다. 이에 따라 반영된 총 사업은 59개, 총 28조9천억원(신규 7조4천억원) 규모다.
공직자 민간에 청탁해도 ‘부정청탁’
철도 등 SOC…성능평가 의무화
"해외 건설시장 확대 총력…TF 구성해 수주 지원"
국토진흥원, R&D중심…조직 개편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